OOTO - 다들 여행 가야지?

코로나 시기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기업들을 꼽으라면 단연 여행관련주를 말할 수 있을 것이다.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이 해외여행을 거의 가지 못하다 보니 여행산업과 관련된 기업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대표적으로 항공, 호텔, 카지노, 여행사 등이 있다. 이제는 코로나가 거의 끝나가는 시기이다 보니 리오프닝으로 실적이 많이 개선되고 있다.
내 평단은 14.76$이다.

목차

코로나로 인한 여행주 타격

코로나 시기에는 모든 주식들이 반토막 이상 났기 때문에 유독 여행주가 가장 크게 하락했다고 보긴 어렵지만, 다른 기업들에 비해 회복이 느리다는 특징은 분명하다. 이것도 여행주 내의 테마에 따라 다르긴 한데, 항공의 경우에는 아직도 코로나 전 주가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델타항공 주가
델타 항공

위는 항공주의 대장이라고 볼 수 있는 델타 항공(DAL)의 주가인데, 2020년도 이전에 50~60$대를 유지하던 주가가 코로나 초기가 18$까지 하락했고, 꾸준히 회복하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 50$대에도 들어오지 못했음을 알 수 있다.
호텔이나 카지노 쪽은 상황이 조금 다른데, 대표적인 호텔/카지노 주식인 MAR, LVS, HLT을 살펴보면 2020년 이전의 주가를 이미 회복하고 성장중이다.

메리어트 주가
매리어트 호텔

각 기업들의 실적 개선 상황

코로나 때 여행주들의 주가가 곤두박질 친 것은 아무래도 사람들이 여행을 거의 가지 못하다보니 실적이 박살날 수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지금 항공주가 주가 회복이 가장 늦는 반면, 호텔/카지노 주식들은 신고가를 갱신하고 있는 것도 실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델타 항공 실적
델타 항공 실적

델타항공의 매출주당순이익을 년도별로 살펴보면

  • 2019년 매출은 46.91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7.31이었다.
  • 2020년 매출은 17.09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10.76이었다.
  • 2021년 매출은 29.90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4.08이었다.
  • 2022년 매출은 45.60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3.20이었다.

코로나 초중반인 20~21년도에는 2년 매출을 합친 게 19년도 한 해와 비슷할 정도로 매출이 반토막났고, 주당순이익도 심각한 적자를 보였다.
22년도부터 코로나 종식의 기미가 보이면서 매출은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지만, 주당순이익은 아직 이전의 절반이 안된다.
올해 전망에서도 매출은 19년도를 상회하지만 주당순이익은 6.08정도로 보고 있다.

메리어트 실적
메리어트 호텔 실적

반면 메리어트 호텔의 매출주당순이익을 년도별로 살펴보면

  • 2019년 매출은 20.97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6.00이었다.
  • 2020년 매출은 10.57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0.18이었다.
  • 2021년 매출은 13.86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3.19이었다.
  • 2022년 매출은 20.77B이었고, 주당순이익은 6.69이었다.

코로나 초중반에 델타 항공과 비슷하게 실적이 박살나긴 했지만 상태가 훨씬 더 양호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주당 순이익도 적자로 내려가지 않았고, 매출이 회복된 22년도에는 오히려 주당순이익이 이전보다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호텔의 수익구조상 항공사에 비해 팬데믹의 영향을 덜 받은 부분이 있지 않았을까 예상한다.
올해 전망에서도 매출은 23.57B, 주당순이익도 8.34로 역대 최고의 실적을 예측하고 있다.

OOTO - 여행 테마를 합쳐놓은 ETF

OOTO. 최근에 알게 된 사실이지만 OOTO는 Out Of The Office의 약자로 미국에서 여행을 표현하는 말이라고 한다.
운용하고 있는 회사는 Direxion으로 레버리지 ETF로 유명한 금융회사이다.
OOTO도 2배 레버리지에 해당되는 상품이며, 여행 전반에 관련된 기업들에 투자하고 있다.

OOTO holding
OOTO 구성 종목

섹터별로 살펴보면 호텔/레스토랑/레저 부분이 64%가량으로 가장 많고, 다음이 항공 16%, 인터테인먼트 7%, 호텔 6% 정도이다.
기업을 살펴보면 사람들에게 친숙한 여행 관련 기업들이 많다.

  • 에어비엔비(ABNB) : 숙박
  • 부킹홀딩스(BKNG) : 여행사
  • 월트디즈니(DIS) : 인터테인먼트
  • 메리어트(MAR) : 호텔
  • 힐튼(HLT) : 호텔
  • 라스베이가스 샌즈(LVS) : 카지노
  • 트립닷컴(TCOM) : 여행 예약
  • 델타항공(DAL) : 항공
  • VICI(VICI) : 리츠
  • 익스피디아(EXPE) : 온라인 여행사

대부분 사람들이 여행하면서 이용해봤거나 반드시 들어본 적있는 유명 기업들로 이루어져 있다.
한가지 걱정이 있다면 인터테인먼트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디즈니(DIS)인데, 최근 상영된 디즈니 영화가 싸그리 망하면서 올해 실적이 안좋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체에서 비중이 5%이고, 실적에 따라 Dirextion에서 알아서 비중을 조절하지 않겠나 싶다.

거래량도 적은 편이고, 한 섹터가 좋은 상승을 보여줘도 다른 섹터가 쳐박으면 주가가 잘 오르지 않기 때문에 짜증도 나는 편이다.
그래도 펜데믹이 끝나고 나면 보복소비의 영향으로 단기적으로 여행 관련 매출이 급등할 것이고, 이후에도 꾸준히 성장할 수밖에 없는 시장이기 때문에 나는 한번 진득하게 들고 가보려고 한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위로 스크롤